“그건 뭐에 쓰려고 샀어?”

퇴근길, 동네마트에 들려 고양이 사료 한 봉지를 샀습니다. 처음 사보는 터라, 어떤 것을 골라야 할지 몰라 선택하는데 무려 20분이나 걸렸습니다.

저는 고양이를 키우지 않습니다. 솔직히 말하면, 얼마 전까지만 해도 고양이의 울음소리가 무섭고, 강아지가 혹여 날 물지 않을까 막연한 두려움을 갖고 있던 사람 중에 하나였습니다.


길냥이에 대한 나 혹은 우리의 착각

어느 날, 어두운 골목길에서 동네를 어슬렁거리던 고양이를 맞닥뜨렸습니다. 멈칫하는 사이 그 고양이는 다가와 저를 보며 가냘픈 목소리로 ‘야옹~야옹~’ 울기 시작했습니다. 용기를 내 쓰다듬어줬더니 아예 이 녀석, 떼구르르~ 구르며 배를 드러내 보였습니다.

애묘인(愛猫人) 친구에게 이 이야기를 했더니 아마도 사람의 손을 탄, 집고양이 출신일거라 했습니다. 어떤 이유에서건 이젠 그 고양이는 길냥이로 살아가야겠지요. 



그 고양이와의 만남 후로 궁금한 점이 생겼습니다.
왜 길냥이(주인없는 길고양이를 이렇게 부르더군요)들은 다 후덕할까? 이 질문에 돌아온 답은 조금 슬펐습니다.
길냥이들은 사람들이 버린 ‘짠’ 음식쓰레기 먹다보니 신장이 나빠져 몸이 부은 것이랍니다. 그래서 길냥이들에겐
깨끗한 식수와 사료가 필요하다고.




아름다운재단이 있는 가회동 주변에도 길냥이들이 많습니다. 네 맞습니다. 20여 분이나 걸려 고른 사료는 가회동 길냥이들을 위한 밥입니다. 길냥이들의 입맛에 맞을지 모르겠지만 2층 테라스에 깨끗한 물과 사료를 준비해놓았습니다.  얼마 후 가 보니, 물도 반 쯤 줄어있고, 사료도 깨끗하게 비워져 있습니다. 왠지 뿌듯하네요. ^-^
그렇게 시작된 고양이와의 인연은 지금까지 이어져 이젠 ‘밥 때’가 되면 녀석들이 먼저 찾아와 기다리기도 합니다.


조금 특별한 지원사업 '아름다운재단, 유기동물을 부탁해!'

며칠 전 뉴스에서 자신이 키우던 강아지를 몰래 버리고 도망가는 한 주인의 모습을 보았습니다. 뉴스처럼 실제 여러 가지 이유로 키우던 강아지와 고양이를 버리는 사례가 많이 늘었다고 합니다. 한편에선 작년 세상을 떠들썩하게 했던 ‘고양이 은비 사건’처럼 동물을 학대하는 사례도 점차 늘어나고 있고요. 모든 생명이 귀함을, 그리고 더불어 살아가야 함을 우리는 잊고 있는걸까요?



얼마 전 아름다운재단에서는 조금 특별한 지원사업이 시작되었습니다. 동물보호단체인 KARA에 의료장비, 미용장비를 갖춘 차량을 지원(클릭)하였습니다. 이를 통해 유기동물에게 응급진료 및 전문적인 의료서비스와 미용차원이 아닌 피부병을 예방하고 건강하게 지낼 수 있도록 돕는 미용서비스가 가능해졌습니다.  

9년 전, 처음 유기동물을 위한 기금(클릭)이 아름다운재단에 만들어질 때 만해도 '동물이 지원대상이 된다'는 사실이 낯설었는데, 세상의 변화에 따라 아름다운재단의 지원사업에도 새로운 지원영역이 개척되어 갑니다.
이런 새로운 시도가 반려동물(伴侶動物)이라는 뜻대로, 인간과 동물들이 서로 벗이 되어 살아갈 수 있는 기회가 되기를 바래봅니다. 아마도 그런 세상이 인간에게도 행복한 세상이 아닐까요? ^_^



 
달리=아란 기획홍보국김아란 부서장
사진찍기 좋아하고, 카메라와 함께 여행하기 좋아하는 '사진생활자'입니다. 적당히 게으르고, 적당히 부지런합니다. 얼마 전부터 길냥이 밥주는 엄마 노릇 중입니다. 부드럽게, 때론 날카롭게 세상을 변화시킬 수 있는 '나눔' 그리고 '당신'의 힘을 믿습니다. @dalidream
 
Posted by 비회원